김상근 “현 정부 북미갈등 부추겨”

김상근 6.15공동선언실천남측위원회 상임대표는 26일 “이명박 정부가 과거 정부와 달리 북미관계의 갈등을 완화하지 못하고 오히려 부추기면서 국민을 불안케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오후 4시 6.15공동선언실천남측위원회 광주전남본부 사무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김대중, 노무현 정부는 북미관계에 개입해 관계를 바로잡기도 했지만 현 정부는 그런 역할이 전무하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그는 “최근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는 무슨 이유를 갖다대도 유감이지만 북쪽의 처지를 이해하려는 노력이 있어야 문제가 풀릴 수 있다”며 “북은 체제의 안정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고 그것을 위해 강경책을 쓰는 것으로 봐야 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올해로 9회를 맞는 6.15선언 기념행사의 남북 공동개최가 무산된 것과 관련, “정세와 상관없이 6.15 정신의 계승을 위해 공동행사를 치르자고 설득했지만, 북한과 해외에서 받아들이지 않았다”며 “국내 통일운동가들은 이번 사건을 계기로 국민 대중이 폭넓게 참여하는 통일운동을 만들기 위해 더욱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향후 `평화지향적인 정책을 발표하는 정당을 지지하자’는 운동을 펼치는 등 통일운동의 대중화를 위해 다양한 사업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간담회에 이어 광주YMCA에서 `정부의 대북정책과 민간 통일운동의 역할’을 주제로 강연했으며, 광주를 시작으로 오는 10월까지 전국 순회강연을 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