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관 국방후보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무산

김병관 국방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이 무산됐다.


국회 국방위원회는 11일 오전 여야 간사가 만나 의견조율에 나섰지만, 적격·부적격 의견을 모두 담아 보고서를 채택하자는 새누리당과 여야 합의로 부적격 의견을 명시하자는 민주통합당의 주장이 팽팽히 맞서 결국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새누리당 간사인 한기호 의원은 협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김 후보자의 정책적인 면과 도덕적인 면 등을 나눠 각 의원의 의견을 담아 경과보고서를 채택하자고 제안했으나 야당이 거부했다”면서 “최종적으로 경과보고서 채택은 무산된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간사인 안규백 의원은 “안보가 위중한 상황일수록 정책이나 도덕적 측면에서 완벽한 인사가 장관직을 수행해야 한다”면서 “국민의 공분을 샀던 김 후보자를 박근혜 대통령이 그대로 임명하는 것은 국민의 뜻을 거스르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여야는 앞으로 국방위 전체 회의 개최 일정에도 합의하지 못해 김 후보자에 대한 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은 어렵게 됐다. 앞서 국방위는 지난 8일 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무기중개업체 로비스트 및 부동산 투기, 증여세 탈루 의혹 등을 집중적으로 검증했다.


박 대통령은 국회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여부와 관계없이 오는 12일 김 내정자를 임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