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관 국방장관 후보자 사퇴…”국민께 송구”

김병관 국방부 장관 후보자가 22일 자진 사퇴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따로 갖지 않고 국방부 대변인실을 통해 사퇴의 변을 언론에 전달했다.


그는 사퇴의 변을 통해 “국방부 후보자로서 그동안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을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저는 국정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이 시간부로 국방부 장관 후보자 직을 사퇴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당면한 안보위기를 성공적으로 극복하고 우리 국방이 더욱 튼튼해지기를 소망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