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3군사령부 방문해 긴급 안보태세 점검

김문수 경기지사는 2일 오후 예정됐던 일정을 취소하고 육군 제3야전군사령부를 전격 방문해 김상기 사령관(대장)으로부터 도내 군 방어체계에 관한 설명을 듣는 등 안보태세를 긴급 점검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북한의 경기도 포격 위협 소식을 접한 후 김 지사가 오후 일정을 일부 취소하고 3군 사령부를 방문했다”며 “연평도 포격 도발도 있었고, 혹시 모를 비상사태에 대비해 군과의 협력관계를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도 통합방위협의회 의장을 맡고 있는 김 지사의 이날 3군 사령부 긴급 방문은 국내 언론들이 일본 한 신문이 북한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이 연내에 경기도를 목표로 한 새로운 포격이 있을 것 이라고 밝혔다’고 보도한 데 따른 것이다.


앞서 일본의 도쿄신문은 이날 북한 소식통을 인용, “북한의 연평도 포격 직후인 지난달 하순 북한 인민무력부의 정찰총국 간부가 ‘새해가 되기 전 경기도를 목표로 한 새로운 포격이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김 지사는 이날 3군 사령부 방문에서 경기도 방어태세를 점검하고 군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또 정확한 정보 공유를 비롯해 위기시 군과 경기도간의 더욱 긴밀한 협력을 당부했다.


도는 현재 군과 원활한 정보 공유를 위해 핫라인 설치 및 전담 연락관 배치 등을 검토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