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李대통령 대북관계 업적 고민해야”

여권의 예비 대권주자 중 한 명으로 꼽히는 김문수 경기도 지사가 이명박 대통령이 남은 임기에 대북관계 등에서 남길 업적을 고민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해 눈길을 끌었다.


김 지사는 22일 도쿄 시내에서 특파원들과 만찬 간담회를 한 자리에서 “이 대통령이 이제는 남은 임기에 무엇을 남길지 고민해야 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최근 자신이 이 대통령과 각을 세우는 것처럼 비치는 데 대해 부담감을 토로한 김 지사는 현 정권의 정책에 대해 비판만 하는 게 아니라 조언을 한다는 맥락에서 이같이 언급했다.


김 지사는 “이 대통령은 외교 안보 정책에서는 성공적이었지만 통일 분야에선 아쉬운 대목이 있었다”며 “이 대통령이 통일세를 제의한 걸 보면 대북 교류 협력의 필요성을 잘 알고 있는 것으로 보이고, 집권 후반기에 이 분야에서 방향 전환이 있지 않겠느냐”고 내다봤다.


또 통일부에 대해 “이 대통령 집권 초기에 통일부 기능이 축소됐지만 통일부는 외교부나 국방부와는 다른 역할이 있다”며 “통일부는 오히려 강화해야 하고, 특히 탈북자는 통일 일꾼으로 키울 필요가 있다”고 제안하기도 했다.


최근 일본 간 나오토(菅直人) 총리의 한국 강제병합 100년 사죄 담화에 대해서는 “그 정도면 된 것 아니냐”며 “일본이 이전처럼 한국을 위협할 국력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는 말도 했다.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일부 후보들의 도덕성에 대해 논란이 이는데 대해서는 “우리 사회의 도덕성 기준이 엄청나게 높아졌다”며 “이전처럼 여당은 무조건 찬성, 야당은 반대라는 식으로 흘러가지는 않을 것”이라는 말로 여당에서도 반대 의견이 표출되지 않겠느냐는 뜻을 우회적으로 표현했다.


김 지사는 22∼23일 경기도 투자유치 대표단을 이끌고 일본에 왔고, 보도자료를 통해 “캐논사의 제조시설과 연구개발 센터를 안산시에 짓기로 하는 등 일본 3개사로부터 1억3천만달러 규모의 투자를 유치, 1만명 이상의 일자리를 만드는 성과를 올렸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