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한국, 좌파적 안보불감증에 포로”

김문수 경기지사는 북한의 연평도 공격을 정부의 대북정책 때문이라는 일부 움직임과 관련, “(한국은 지금) 좌파적인 잘못된 생각으로 인한 안보불감증에 포로가 돼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29일 경기도청 집무실에서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연평도 피해주민 구호금 5억원을 전달하면서 “평화를 위해서 대한민국 깃발을 내릴 수 있다는 생각까지 한다. 이것은 보통 문제가 아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지사는 “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의 위대함을 지키기 위해선 조건 불문하고 어떤 희생을 통해서라도 지켜져야 할 것”이라며 “만약 그렇지 않다면 주권 자체가 지켜지지 못하고 국가 유지가 안 된다”며 우려했다.


이어 “아무것도 희생하지 않고 입으로만 평화를 외치면 이 나라가 과거 어떻게 됐는지를 우리는 잘 기억하고 있다”며 “해병대를 포함한 연평도 자체에 대한 육·해·공군 전력 증강하고 군의 합동성을 높여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