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천안함 사건 무력보복 신중해야”

경기도 김문수 지사는 천안함 사태와 관련해 보수진영 일각에선 제기되는 대북 무력 보복론에 대해서는 신중한 자세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22일 라디오 프로그램 ‘열린세상 오늘’에 출연해 “미국 일본 러시아 중국  주변 4강국들과 잘 협력하면서, UN 등 여러 경로를 통해 강력하고 단호하고, 또 재발이 불가능할 정도의 확고한 조치를 취해야 된다”면서도 “군사적인 조치가 불가능한 것은 아니겠지만 우리 군이 매우 신중하게 잘 대응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군사적인 여러 가지 대응을 자칫 잘못하다보면 우리 한반도의 근본적인 평화가 굉장히 위험해질 수 있다”면서 “우리 대통령이나 군이 적절한 대책을 취해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북한 소행으로 드러나면 우리가 개성공단에서 철수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개성공단은 남북 간의 서로 win-win(윈-윈), 상생하는 좋은 협력방안”이라며 “북한에만 득이 된다고 보기 어렵지 않냐”고 말했다.


이어 “우리 경제 발전을 위해서도 개성공단은 매우 소중하기 때문에 그것을 우리가 서둘러서 폐쇄를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수면 위에서 하는 여러 가지 해전에서는 우리가 이겼지만 수면 이하 잠수정이나 반잠수정, 어뢰 이런 부분에 대해서는 약점이 있다”면서 “국방 안보부분의 예산이라든지 이런 부분들을 더 해군부분에 특히 추가적으로 배정해야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