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천안함 대통령 책임?…北에 면죄부 주나”

김문수 경기도지사 후보는 18일 “야당과 좌파 성향의 매체들이 천안함 침몰과 원인을 북한 책임이 아닌 대통령 책임으로 묻는 것은 정상적인 상식과 너무 다르다”고 지적했다. 


김 후보는 18일 평화방송 ‘열린세상, 오늘 이석우입니다’와 인터뷰를 통해 “(천안함 침몰 원인이) 대통령 책임이다. 자꾸 가져가는 것은 북한에 대한 일종의 면죄부를 주는 행위”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예를 들면 9.11 테러 당시 대통령 책임이냐 이렇게 가는 것보다, 테러 분자의 테러리스트의 책임이다. 이렇게 가는 것이 정상적 아니겠냐”며 “정치적으로 성급하게 비약을 해서 책임을 몰고 가는 것은 곤란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천안함 조사는 군 당국의 조사라기보다도 전 세계의 모든 과학자들이 합동으로 조사한 것”이라며 “(조사 결과를) ‘소설이다. 억측이다’고 주장하는 것은 신중하지 않고 국민적인 단합을 대단히 해치는 내용”이라고 우려했다.


김 후보는 군 기강이나 안보 상황에 대해 “감사원에서 감사를 하고 있고 결과에 대해 책임질 부분은 책임져야 한다”면서도 “천안함 사건에서 우리가 국민적인 단합으로 북의 도발 행위에 대해 안보를 강화하고, 주요 지도자들이 이런 북의 군사적인 도발에 대해 국민적인 단합을 이끌어 내는 처신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정동영 민주당 의원은 이날 같은 프로그램과 인터뷰에서 “군 통수권자인 대통령도 안보실패, 구멍이 뚫렸는데 어떤 사람에 대해서도 책임을 묻지 않았고 국민들에게 사과 한마디 하지 않았다”라며 대통령 책임론을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