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지사 “盧정부 대북지원 모니터링이 없다”

▲ 김문수 경기도지사 <사진=끼뉴스>

김문수 경기도지사는 참여정부의 대북지원에 대해 “비밀스런 북한에 대한 모니터링 시스템이 없다”고 지적했다.

국회의원 시절 북한인권 개선에 힘써왔던 김 지사는 30일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최근 북한의 미사일 개발과 핵 개발 의혹, 6자회담에서 보여준 태도, 위폐(슈퍼노트) 논란 등의 문제가 있다”면서 “북한에 대한 지원은 모니터링 시스템을 적용하는 전제조건으로 이루어져야 한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경기도가 추진하고 있는 대북사업에 대해 “북한의 수해 피해를 도와 줄 방법을 강구하고 있고, 방북단도 이를 자세히 보고 왔다”면서 “북한 주민들의 인권과 생활 등에 대해 도와줄 수 있다면 도와 줄 것이고 그 이상도 할 생각”이라고 피력했다.

이어 “평양 주변 농촌마을에 농기구와 볍씨제공, 농가계량, 보건사업 등 농업개발 지원사업과 디지털콘텐츠진흥원을 통해서 북한 화가를 고용해 애니메이션 제작사업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핵 6자회담에 대해선 “한국은 지금 북한에 대해 직접적인 영향을 끼치려 하기보다 여러 가지로 한미동맹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면서 “한미동맹이 튼튼하다면 북한을 더 도와줄 수 있고, 남북관계와 한미관계에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우려되고 있는 한미동맹 문제에 대해선 “동맹이라는 것은 마음속으로 가까워지는 것인데 최근 한국과 미국의 관계가 멀어지는 것 같아 몹시 안타깝다”면서 “노무현 대통령이 다음달 12일 미국 방문을 통해 한미동맹이 더 돈독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특히 김 지사는 경기도에 자리 잡고 있는 비무장지대(DMZ)일원 접경지역을 평화생태공원으로 조성하는 사업에 대해 자세히 설명했다.

그는 “DMZ는 50년이 넘는 오랜 기간동안 생태적으로 잘 보존돼왔고 전쟁의 흔적이 남아 있는 곳”이라며 “이곳을 국민들이 접근 가능한 공원으로 만들 것이다. 그러나 이를 위해선 군사당국과 UN, 북한 등의 동의와 허가가 필요한데 진도가 잘 나가지 않아 안타깝다”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박현민 기자 phm@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