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지사, 외국인 근로자 가족상봉장서 ‘눈물’

13일 경기도 안산시 한양대 게스트하우스에서 진행된 ‘모범외국인근로자 가족초청 행사’에서 김문수 경기도지사가 이들 앞에서 눈물을 흘려 훈훈한 감동을 던져줬다.

안산시에 소재한 공장에 근무해온 외국인 노동자들은 짧게는 1년에서 길게는 3년 동안 가족들과 만나지 못했다. 이번 경기도에서 마련한 특별 상봉행사를 통해 감동의 가족상봉을 하게 된 것.

이날 행사에서는 필리핀, 인도네시아, 몽골, 파키스탄, 네팔, 미얀마, 베트남, 캄보디아, 스리랑카, 우즈베키스탄 모범 이주근로자들이 차례로 부모나 처자와 상봉해 눈물을 흘렸다.

김문수 경기지사는 국가별 가족 테이블을 일일이 돌며 외국인 노동자에게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

김 지사는 “먼 나라에서 가족을 위해 열심히 일할 뿐 아니라, 많은 이들이 기피하는 3D업종에서 대한민국의 경제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는 외국인 근로자야말로 진정한 자국의 외교관”이라며 “경기도를 여러분의 땀과 보람과 편안함이 있는 고향처럼 생각해 달라”고 근로자와 가족들을 격려했다.

또한 “외국인 이민자의 건강, 가족, 귀환, 결혼이민 등을 돕는 기능을 더욱 강화하고, 한국에서 어려운 점이 있다면 언제든 적극적으로 말씀해 주시면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며 “추석을 앞두고 경기도 민속촌 등 관광도 즐기면서 짧지만 행복한 가족간의 시간을 보내시기 바란다”고 어깨를 감쌌다.

피혁공장 노동자인 미얀마 출신 데인씨는 “이렇게 좋은 분들의 도움으로 가족들을 만날 줄은 꿈에도 생각하지 못했다”며 “이 고마움은 평생 잊지 못할 것이며, 앞으로 더욱 열심히 일할 것”이라고 감사의 인사를 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12개국 13명의 모범 외국인 근로자들이 가족을 만났다. 이들은 16일까지 3박 4일간 한양대가 제공한 게스트하우스에서 머물며 공단 근무현장, 63시티, 한국민속촌 등을 견학하게 된다. 이번 행사는 경기도와 안산시의 후원으로 이뤄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