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지사, 뉴욕서 전미외교협회 초청 연설

김문수 경기도지사가 전미외교협회(CFR. Council on Foreign Relations)의 초청으로 19일(현지 시각) 연설에 나선다.


경기도는 오는 17~24일 투자유치와 해외시장 개척을 위해 캐나다와 미국을 방문하는 김 지사가 19일 뉴욕에 있는 미국외교협회에서 연설과 대담을 할 예정이라고 15일 밝혔다.


김 지사는 이날 연설에서 한반도의 미래, 김정일 이후의 북한체제와 북한 인권 문제, 한미동맹과 FTA를 통한 경제협력 문제 등 양국 간 주요 정치 현안에 대한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약 10분에 걸친 연설 후에는 전미외교협회 회원들과 1시간에 걸쳐 토론도 벌이게 된다.


김용삼 경기도 대변인은 이와 관련 “한국을 대표하는 정치인으로서 한미동맹과 대북정책에 대한 폭넓은 토론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전미외교협회는 미국의 대외정책 결정에 가장 큰 영향력을 행사하는 씽크 탱크(Think Tank)로  미국 외교정책과 국가안보 문제와 관련한 연구를 하고 있다.


한편, 우리나라 정치인 가운데 지난 2001년 김대중 전 대통령이, 2002년 정몽준 의원, 2009년 이명박 대통령 등이 전미외교협회에서 연설한 바 있다.


김 지사는 미국외교협회 외에도 대표적 한미우호협력단체인 코리아 소사이어티 연설, 블룸버그 통신사 인터뷰도 계획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