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주한 美대사에 미군기지 조속이전 촉구

김문수 경기지사가 21일 오전 캐슬린 스티븐스 주한미국대사를 만나 경기지역 미군기지의 조속한 평택이전을 촉구했다.

도에 따르면 김 지사는 이날 미 대사관저에서 이뤄진 면담에서 “주한 미군기지 평택 이전이 당초 약속됐던 2012년보다 4년 늦어진 2016년에 완료될 것이라는 이야기가 있다”고 말한 뒤 “미군기지 이전 지역으로 도민들이 곳곳에서 피해를 입고 있다”며 이같이 요구했다.

그는 “미군기지가 전체 면적의 42%를 차지하는 동두천의 경우 기지 이전이 지연되면서 개발계획을 전혀 수립하지 못하고 있고 평택주민들도 미군 이전을 예상하고 미리 받은 대출금 이자부담으로 매우 힘든 상황”이라고 소개했다.

김 지사는 “미군기지 이전이 늦어지더라도 이전시기라도 알면 그나마 좋을텐데 지금은 모든 것이 불확실해 아무 계획도 세울 수 없다”며 “정확한 기지이전 시기라도 알려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스티븐스 대사는 김 지사의 이 같은 요구에 “주민들의 상황을 충분히 이해하고 있다”며 “한.미 국방 및 외교 당국이 긴밀히 협력, 이 문제를 좀 더 명확하게 알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고 도는 전했다.

또 “스티븐스 대사가 경기도 현실을 알기 위해 평택, 동두천, 의정부를 방문하면 좋겠다”는 김 지사의 제안에 스티븐스 대사가 “조만간 그렇게 하겠다”고 대답했다고 덧붙였다.

김 지사는 이에 앞서 지난 19일 입장 발표문을 통해 “정부와 미국은 당초 계획대로 미군기지의 평택이전을 추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