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적극적인 통일정책 추진하겠다”

대선 출마를 선언한 새누리당 소속 김문수 경기도지사는 24일 “다음 대통령이 되면 적극적인 통일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이날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가진 ‘통일·안보정책’ 기자회견에서 “다음 대통령은 느닷없이 올 수도 있는 통일에 대비하기 위한 준비를 해야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지사는 새로운 남북관계 정립을 위해 남북 정상회담 및 남북 경제 공동체 추진방안을 제시했다. 그는 “북한이 중국식으로 개혁·개방을 하고 남북이 협력하면 20년내 북한도 대한민국 수준으로 잘 살게 될 것”이라며 “북한과의 경제협력을 적극 추진하고 중국을 비롯한 주변국과의 공동협력 확대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개성공단을 황해도 전역으로 확대 추진 및 제2 개성공단 ▲동북아 개발은행 설립, 북중 국경지대 남·북·중 공동 경제특구 ▲남북 FTA  ▲남북경제협력기본협정 체결을 통한 남북한 공동시장 등 세부 추진 계획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 지사는 “북한 정권과 북한 주민은 분리해서 보아야 한다”며 “헌법상 대한민국 국민인 북한 주민에 대해서 무한 돌봄의 정신으로 따뜻한 지원을 하면서, 동시에 핵과 미사일로 대한민국을 위협하는 북한 정권의 도발에는 강력한 안보로 대응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그는 ▲민간단체·지자체·해외기관 등의 대북 인도 지원 상시 허용 ▲북한의 영유아 지원 확대, 말라리아 공동 방역 확대 ▲탈북자 공기업 채용 확대 ▲북한인권법 재추진 등의 정책을 제시했다.


김 지사는 안보 정책에 대해 “전시작전통제권 국내 반환이 이뤄지는 2015년 이후에도 한미연합사를 유지하고 주한미군 일부를 휴전선에 전진 배치하도록 하겠다”며 “북이 핵이나 미사일 실험을 하면 한·미 공동으로 군사적 대응 방안을 명문화 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한 “강력한 안보로 평화로 가는 길의 초석을 닦아야 한다”면서 “북한의 도발은 강력한 안보로 억지하겠지만 그래도 도발하면 가혹한 대가를 치르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