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손학규, 지사 시절과 정책 많이 달라져”

김문수 경기도지사는 28일 “민주당은 이름을 계속 바꾸고 심지어 민노당과도 후보 단일화를 한다. 정당의 고유한 컬러와 정체성이 거의 없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이날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에서 열린 한국선진화정책학회 세미나 기조연설에서 “손학규 민주당 대표가 한나라당 선배로 저에게 도지사 출마를 권유했었는데, 지금은 한나라당의 대권 주자가 아니라 민주당을 대표하고 있다”며 “만날 때마다 참 어색하다. 정책도 전에 말씀하시는 것과 다르다”며 손 대표를 정면으로 겨냥했다.


김 지사는 내년 대선을 앞두고 벌써부터 특정 인사에게 쏠림 현상이 나타나고 있는 한나라당에 대해서도 날카로운 비판을 날렸다.


그는 “차기 대권에서 앞서 있는 박근혜 전 대표가 1년6개월 전부터 당직을 맡으면 차기 대권에서 자동 탈락이 되는 것은 문제”라며 “결국 당 바깥의 캠프로 힘이 집중돼서 당이 허구화된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캠프 민주주의’를 타파하지 않으면 우리의 민주주의는 위기에 봉착하고 나라의 장래는 매우 어려워질 것”이라며 “현역 국회의원들이 캠프에 참여할 수 없도록 당헌·당규를 만들고, 국회의원과 지망생들이 계파별 공천 경쟁에 매달리지 않도록 공천제도를 혁신하자”고 했다.


또한 “캠프 안 만들기 운동, 캠프 불가담 운동을 전개하자”고도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