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소수 촛불시위자가 나라 뒤집을까 우려”

김문수 경기도지사가 “최근 촛불시위를 보며 소수의 인원이 나라를 완전히 뒤집을 수 있다는 것을 느껴 우려된다”고 19일 밝혔다.

김 지사는 이날 ‘2008 을지연습 일일상황 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불과 몇 명이 청와대 앞에서 매일같이 이명박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고 있는데 이는 치안에 굉장한 문제를 드러낸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지사는 특히 “촛불시위와 전쟁 등을 막는 국가 안보를 위해서는 치안 유지가 가장 중요하다”며 “평화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전쟁에 대한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고, 촛불집회를 막기 위해서는 경찰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치안이 유지되지 않으면 국가 안보가 무슨 소용이냐”면서 “이는 사실 확인도 되지 않는 유언비어를 보도해 국민을 현혹시키는 방송 등 언론의 탓도 있다”고 질타했다.

김 지사는 또한 외교적 사안에 대해 “누가 우리의 진정한 벗이고 적인지를 파악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미국은 독도 문제에 대해서도 주권 미지정 표기에 대한 빠른 원상복구를 지시하는 등 노력했다”며 “이런 미국에 감사해야 하는데 들어오지도 않는 미국 광우병 쇠고기에 대한 우려만 많은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북한과의 냉각기조도 문제지만 일본, 중국, 러시아 등 한반도 주변 국가의 국토 영유권 주장도 문제”라며 “이번 을지연습을 통해 나라 사랑하는 마음을 갖고 공무원들이 올바른 정책을 펼쳐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한편, 김문수 지사는 전날인 18일에는 기자들과 만나 정부의 ‘선(先)지방 발전 후(後)수도권 규제 완화’ 정책에 대해 “도저히 승복할 수 없다”며 강력히 반발했다.

김 지사는 “노무현 전 대통령은 그렇다치더라도 규제를 완화하라고 뽑아준 이명박 대통령이 규제를 푸는 것은 고사하고 뭐하는 것이냐”며 “(기업이나 공공기관을 지방으로 옮기라는) 지방균형발전론은 대통령의 오만, 권력을 잡은 자의 오만함”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강제 이주는 공산주의적 발상이다. (시장 논리에 따른) 그런 흐름을 조정해 주는 것이 자유주의며 이를 도와주는 것이 행정”이라며 “지원을 안 해도 규제를 하지 말아야지 이럴 바엔 차라리 경기도를 없애는 편이 낫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