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세종시 올인’ 불편…”경기북부는 로또”

세종시 관련 수정 입장을 견지해온 김문수 경기도지사가 “정부는 세종시보다 경기 북부 지역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지사는 11일 경기 북부 시군 자치단체장들과 지역 상공계 인사들의 모임인 경기 북부 기우회 정례회에 참석해 “경기 북부의 44%가 군사시설로 대한민국 최전방에서 국토방위를 책임지고 있지만 지금 (정치권이) 표에만 신경 쓰고 온 나라가 세종시밖에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팔당물을 먹으면서도 고맙게 생각하는 사람이 없고 서울보다 160만명 많은 1,160만명이 경기도에 살지만 관심을 끌지 못한다”며 “소외된 지역에서 묵묵히 살아가는 경기 북부 지역민과 기업인들에게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이명박 정부 들어 진전이 없던 남북관계가 최근 스티븐 보즈워스 미 국무부 특별대사의 방북, 북한의 타미플루 수용 등 긍정적인 변화의 조짐을 보이고 있다”며 “비무장지대(DMZ)가 허물어지면 경기 북부는 대박을 터뜨리는 ‘로또’와 같은 희망의 땅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LG패션 등 대기업들이 경기 북부의 섬유산업에 깊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며 “경기 북부 지역을 친환경적인 세계 섬유 패션의 중심지로 키우겠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이전부터 세종시의 원안 수정에 대해 강력히 주장을 해왔고, 지난 7일 수도권광역경제발전위원회에 참석해 “이렇게 허송세월해서도 우리가 과연 계속 베이징, 상하이를 이겨나갈 수 있느냐, 앞서 나갈 수 있느냐”며 비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