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북한의 극적인 개혁개방 대비해야”

▲ 기자회견하는 김문수 경기도지사 ⓒ연합

“북한에 지금까지와 다른 변화가 갑작스럽고 뜻하지 않게 올 수 있다. 북한의 극적인 개혁개방에 대비해야 한다.”

김문수 경기도지사는 취임 후 1년간의 경기도 대북사업에 대해 “잘하고 있다”고 평가하는 한편, “향후 대북관계에서 북한의 극적인 개혁개방이 있을 수 있다”며 준비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김 지사는 “잘못 관리하면 혼란이 올 수 있다”며 “이런 혼란의 방지를 위해 인도적 지원을 넘는 남북 통합적 개발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경기도는 지난 1년간 남북공동 벼농사나 마을 현대화 사업 등을 통해 대북사업을 진행해 왔다. 일방적 지원이 아닌 상호 협력적인 역할을 유지하면서 현금지원 불가원칙에 따른 것이다.

평양 인근 강남군 당곡리에서 진행하는 남북합작 벼농사와 관련해서는 올해 벼 재배면적을 지난해 30만평(100㏊)에서 60만평(200㏊)으로 확대했다. 이와 함께 북한농촌현대화 3개년 사업을 비롯, 진료소와 탁아소 건립 같은 구호 사업도 활발히 진행중이다.

김 지사는 이날 “경기도는 분단도이며 미수복 경기도민을 도정의 한 주체로 여기고 있다”고 말했다. 경기도가 다른 시도와 달리 대북관계 개선이 사활적으로 중요한 배경을 설명했다.

김 지사는 “이는 (대북사업에 대한) 명확한 인식과 과제를 더하고 있다”면서 “북한측에 개성 등 북한소속 경기지역에 우선적 관심을 표명했다”고 밝혔다. 이어 ‘경기도는 분단도, 개성은 경기도’라며 북한의 개혁개방과 통일 사업에 경기도가 앞장서겠다는 의사를 분명히 했다.

향후 경기도 대북사업의 방향에 대해서는 “벼농사 지원같은 단순한 인도적 지원을 넘어 남북 통합적 개발과 협력사항을 논의하겠다”면서 “(북한을) 동북아 중심지로서의 파트너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경기도는 현재 경기도 및 시·군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단체인 경기개발연구원(원장 좌승희)에 남북통일센터를 별도로 구성, 향후 대북사업의 올바른 방향에 대해 연구하고 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김 지사는 “할 일 많은 경기도라는 건 알았지만 정말 실감할 수 있는 1년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렵고 표 안나는 일만 골라서 한다는 우려도 있지만, 도민에게 필요하고 대한민국에 유익한 일을 하는 것이 김문수의 약속”이라며 업무 성과에 대해 자신감을 드러냈다.

한편 한나라당 대선 경선과 관련해서는 “대한민국 위해 확고한 국가관과 경륜 있는 분, 국민으로부터 존경받고 희망적 비전을 제시할 수 있는 분이 됐으면 좋겠다”며 말을 아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