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북풍’ 김정일에게 물어야지, 왜 대통령에…”

김문수 한나라당 경기도지사 후보는 25일 야당의 ‘천안함 북풍’ 의혹 제기와 관련, “왜 그렇게 중요한 선거를 앞두고 당신들이 천안함을 침몰시켰느냐는 김정일에게 물어봐야 한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이날 오전 BBS라디오 ‘아침저널’과의 인터뷰에서 “천안함 사건은 우리가 일으킨 것이 아니라 김정일이가 일으켰다”며 “북한에 대해서는 한 마디도 비판하지 않고, 사사건건 모든 것을 대통령을 비판해서 물러나라는 것은 맞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는 “광우병 시위도 똑같았다”며  “아무 문제없었지만 이 사람들은 늘 친북, 반정부식 마음을 가지고, 기회가 되면 그런 식으로 주장하는 일정한 세력이 있다”고 덧붙였다.


김 후보는 유시민 후보 측의 ‘북한 소행으로 보기에 증거가 불충분하다’는 지적에 언급, “전 세계 해전 역사상 이렇게 완벽한 물증을 밝혀내고, 국제적 공조를 한 경우가 없다”면서 “이래도 못 믿는다면 그것은 일부러 안 믿으려고 하는 친북세력, 북한을 두둔하고자 하는 특별한 의도를 가진 것 외에는 다른 해석을 할 게 없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