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내 마지막 사명은 북한 민주화와 인권”

미국을 방문중인 김문수 경기도지사는 15일(현지시간) “젊은 시절 자유와 인권, 민주주의를 위해 독재정권에 맞서 싸웠던 저에게 남은 마지막 사명은 바로 북한의 민주화와 인권”이라고 말했다.


김 지사는 이날 워싱턴D.C의 존스홉킨스대 국제관계대학원에서 열린 북한인권 관련 세미나 기조연설을 통해 이같이 밝히며 “북한의 자유와 해방을 위한 장정에 우리 모두 함께 하자”고 촉구했다.


그는 “70년간 실험했던 사회주의는 완전히 실패했으며 북한은 가장 실패한 나라”라면서 “민주주의와 인권을 거역하는 정권은 반드시 멸망하며, 42년 철권 독재자 카다피의 비참한 최후는 인민을 탄압한 독재자의 말로가 어떤 것인지를 보여줬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 인권문제에 대해 “북한은 사실 대한민국이며, 그 국민은 헌법상 대한민국 국민”이라면서 “위대한 국가가 되려면 자기 국민을 압제로부터 보호해야 한다. 국민의 생명과 인권은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북한인권과 관련한 4대 현안으로 ▲북한 주민의 극심한 굶주림 ▲가혹한 인권탄압 ▲이산가족과 납북자 문제 ▲대규모 난민, 탈북사태를 꼽았다.


이어 북한인권법 통과, 국제협력, 탈북자 등 전문가 활용, 대북 인도적 지원 등을 북한인권 개선을 위한 4대 과제로 각각 제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