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내가 北통치하면 20년이면 우리수준”

김문수 경기도지사는 2일 만일 자신이 북한을 통치하게 된다면 “20년이면 우리나라 경제수준으로 끌어올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경기도 파주 영어마을에서 개최된 제3기 경기도 대학생기자단 남북청년 소통캠프에 참석한 김 지사는 ‘북한의 통치자가 된다면 북한이 우리나라 수준의 경제성장을 이룩하는데 시간이 얼마나 걸리겠냐’는 질문에 “대한민국이 50년 동안 이룩한 경제를 북한은 20년이면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지사는 이같은 주장의 근거로 급속한 경제성장을 이룩한 우리나라의 정치, 문화, 경제, 교육 등의 경험을 설명하며 “북한은 자원과 땅이 넓을 뿐만 아니라 사람들이 똑똑하기 때문에 우리가 50년 걸렸던 일을 빠른 속도로 해낼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 지사는 통일 문제에 대해 “통일은 경제적, 군사적으로만 볼 수 없다. 민족사적, 세계사적 과제”라며 “우리나라는 지금 철조망으로 둘러싸인 섬이다. 통일이 되면 하늘, 바다로만 해외를 오가던 해양국가에서 탈피해 대륙국가로서 자동차, 철도를 타고 중국으로, 유럽으로 갈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어 “통일이 되면 북한에서 할 일이 많다. 청년 일자리가 거의 해결된다. 통일은 우리의 원대한 꿈을 실현하는 것”이라며 “새터민들은 통일전문가다. 이들 이야기를 잘 듣고 배워 우리가 할 일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