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납북자·국군포로 송환 위한 對北빅딜 추진”

최근 대선 출마를 선언한 김문수 경기도지사가 보훈 관련 공약으로 임기 내 생존 국군포로, 납북자 생환, 전사자 유해 송환 위한 대북 빅딜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지난 1일 보훈단체 임원들과의 간담회에서 이 같은 내용을 주요 골자로 한 보훈 공약을 발표했다.


그는 생존 국군 포로 500여명와 납북자 517명의 생환과 전사자 유해 송환을 위한 구체적 추진 과제로 한국판 프라이카우프(Freikauf) 방식을 활용한 대북 협상 추진,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NSC)에 전담 부서 신설 등을 제시했다.


또한 6·25, 월남전 참전 군인의 명예 수당을 현재 월 12만원에서 월 24만원으로 2배 인상하고, 참전 유공자의 의료비 전액 및 배우자 의료비의 60%를 국가에서 지원하겠다고 했다.


제대 군인의 주택자금 등 대부 조건을 현재 10년 복무자에서 5년으로 확대하고, 전역병의 학자금, 취업·창업 준비금을 지원하겠다는 구상도 밝혔다.


김문수 지사는 이와 관련 “대한민국은 종북 좌파의 주장처럼 잘못 태어난 나라가 아니라 지켜야 할 가치가 있는 위대한 나라”라며 “전쟁에서 대한민국을 지켜낸 분들을 영웅으로 대접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사회에는 군, 경찰, 국정원에 대해 사실 이하로 저평가 하면서 비하하는 풍조가 있다”고 지적하며, 자신이 대통령이 되면 “나라를 위해 헌신한 사람이 역사가 아니라 현실에서 존경받는 사회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