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김관진 국방장관에 안보태세 강화 요청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 이후 안보 행보를 계속하고 있는 김문수 경기도지사가 14일 국방부를 방문해 안보 태세 강화를 요청했다.


김 지사는 이날 김관진 국방부 장관을 만난 자리에서 “비상시 정확한 대응을 위해 민·관·군의 신속한 상황 공유가 중요하다”며 최근 한반도 정세와 경기지역의 북한 도발 대응체계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김 지사는 김 국방장관에게서 최근 북한의 움직임과 군의 안보태세 등에 대해 설명을 듣고 접경 지역인 경기북부지역에 대한 군의 방위태세 강화를 요청했다.


이와 함께 김 지사는 이화여대 파주캠퍼스가 반환 美기지 ‘캠프 에드워드’ 내에 원활하게 조성될 수 있도록 국방부가 적극 지원해 줄 것을 당부했다.


최근 국방부와 이화여대는 캠퍼스 조성 부지 가격을 놓고 이견을 보이면서 사업 추진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김 지사는 지난 13일 육군 9사단과 JSA, 판문점, 대성동 마을 등을 방문하는 등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 이후 연일 군부대 등을 돌며 지역 안보태세를 점검하고 있다.


15일에는 한반도 정세에 불안감을 느끼는 도내 외국투자기업 CEO들을 안심시키기 위해 함께 육군 제3 야전군사령부를 방문할 예정이며, 17일에도 도청에서 제3 야전군 사령부 관계자들과 정책협의회를 개최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