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국론 분열 안돼…북의 도발의지 꺾어야”

김문수 경기도지사는 북한의 연평도 포격 사건과 관련, “북한의 이번 도발을 놓고 여론이나 국론이 분열되는 일이 발생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24일 도내 주요 실국장과 군장성 출신 안보자문관, 수도군단, 국정원, 경기지방경찰청 관계자들이 참석한 긴급 통합방위 상황회의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이어 “북한이 도발을 통해 얻으려는 효과를 무산시키는 것을 넘어 손실을 안길 수 있도록 강력한 현장 대응조치가 필요하다”며 북한과 직접 접하는 경기도 지역에 북한의 추가 도발에 대한 철저한 준비태세 확립을 주문했다.


일부 참석자들이 우리 군의 대응 지연에 대해 문제점을 지적하자, 김 지사는 “적이 우리를 우습게 알지 못하도록 현장에서 즉각 대응해야 한다”며 “북한의 도발의지를 꺾기 위해서는 현장에서의 즉각 대응을 강화하도록 현 교전수칙을 다시 살펴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경기도는 철저한 준비태세 확립과 관련, 도내 주요 시설에 대한 점검 활동을 강화하고 도와 군, 경찰청, 언론 등과 협력, 도민 안전을 위해 3군 사령부와 수도군단, 경기도에 보안 팩스를 설치하고 전담 연락관 지정하는 등 상황 공유시스템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