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국가안보 없는 대북지원 의미 없다”

김문수 경기도지사는 1일 북한의 연평도 포격 이후 대북지원사업 방향과 관련, “국방 안보가 유지되지 않는 상태에서는 국가 존재 자체가 불가능하기 때문에 (대북) 지원이나 교류가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김 지사의 이번 발언은 그동안 남북관계 경색에도 불구하고 대북지원사업을 꾸준히 주장해온 경기도의 입장이 변화된 것이어서 주목된다.


김 지사는 이날 오전 BBS불교방송 라디오 아침저널과의 전화인터뷰에서 ‘대북지원사업을 전향적으로 검토할 계획이 있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현재로서는 국방 안보가 근본적으로 무너져 있기 때문에 이것을 (우선적으로) 수습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지사는 “말라리아 방역이나 임진강 유역 수해 등 남북이 연결된 사업은 지속적으로 하겠지만, 근본적으로 국방안보가 1번이고, 그 위에서 교류협력이 가능하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앞서 김 지사는 이날 경기도 제2청사에서 열린 월례조회에서 “적들이 노리는 게 대포 하나 쏴서 남남 갈등을 부르는 것” 이라며 “지금 큰 국가적 위기인데 끊임없이 분열해서는 나라가 존립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연평도 포격 당일 국내 한 방송사가 ‘경기북부 주민 대피조치’라는 오보 자막을 내보내 혼란이 있었던 사실을 언급하며 “TV는 오보 투성이에 인터넷에는 온갖 유언비어가 난무하는 것이 대한민국의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김 지사는 또 “평화는 공짜로 얻어지는 것이 아니다”면서 “대한민국의 고귀한 가치는 자유와 민주주의인데, 이것을 지키려면 반드시 땀과 눈물, 피가 필요하다. 피흘리지 않고 지켜질 수 있는 게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지켜야 할 가치가 있다면 죽음을 맞아서라도 지켜야 한다”며 “사육신, 독립운동가, 민주화 운동가의 죽음이 미화되는 것은 지켜야 할 가치가 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가치를 지키려고) 마지막 한명이 남을 때까지 목숨을 바치자는 나라라면 누가 넘보겠냐”며 “겁쟁이같은 생각으로 아무도 희생하려고 하지 않으니까 (적에게) 밥이 되는 것”이라고 역설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