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경기지사 “한반도 전쟁 가능성 가장 높아”

▲ 김문수 경기지사가 17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을지연습 핵심과제 종합토의’에서 발언하고 있다.ⓒ경기도

김문수 경기도지사는 17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을지연습 핵심과제 종합토론’에 참석해 “한반도가 전쟁이 일어날 가능성이 가장 높다. 안보의식 강화가 우리의 핵심과제”라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일본, 중국, 미국 교포들보다 우리 당사자들이 전시상황들이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이 현실”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미사일이 동해바다에 떨어지고, 일본이나 중국까지 북의 미사일에 위기 의식을 느끼는 데도 우리는 놀라지 않는 것이 현실”이라면서 “특히 젊은 층이 안보 불감증이 심한데, 앞으로 국가안보의식의 역량을 강화하는 것이 더욱 중요해졌다”고 피력했다.

김 지사는 “을지연습이 실제 상황이 충분히 감지 될 수 있도록 훈련이 돼야 하고 우리가 예상하지 못하고 지속적인 상황이 발생 할 때는 어떻게 할 것인지 생각해 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날 토의는 전기, 통신, 난방, 가스 등 공급시설 파손에 따른 ‘영통지구 황골마을 주공2단지 피폭에 따른 수습 대책’을 가상 주제로 삼아, 수원시, 남부경찰서, 한국전력공사, KT동수원지사, 삼천리남부지역본부, 난방공사 수원지사 관계자들이 참석해 진행됐다.

김용훈 기자 kyh@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