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경기지사 “인권위 첫 번째 할 일은 北인권”

지금 국가인권위원회가 첫 번째로 해야 할 일은 북한인권 문제에 노력하는 것이라고 김문수 경기도지사가 밝혔다.

김 지사는 17일 자유아시아방송(RFA)과의 인터뷰에서 “지금 인권위원회가 첫 번째 해야 할 일이 북한 인권”이라며 “국가인권위원회가 북한 인권을 위한 북한인권기록보존(문)서 작성을 시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지사는 “단순히 북한의 인권탄압 사례가 신문 기사로 흘러가거나 탈북자 증언으로 흘러가는 것이 아니라 그것을 채록하고 기록으로 남기고, 역사적인 기록으로 남겨서 나중에 통일 이후에도 반드시 그 부분에 대한 실태조사가 진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의 위정자가 그 사실을 알기만 해도 다시 자기를 돌아보게 할 수 있다”며 “그런 것(북한인권기록보존서)을 하고 있다는 사실 자체가 북한의 위정자에게 부담을 주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김 지사는 이어 현 이명박 정부의 대북 인권에 관한 태도에 대해서 “지금 우리 정부가 유엔의 북한인권결의안을 채택할 때 발의하고 찬성하는 일은 아주 잘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김 지사는 재임 중 탈북자들을 위해 “탈북자들은 자기들끼리도 소통이 잘 안된다”면서 소통을 강화하는 일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그들이 가야 할 길이 통일의 길이기 때문에 통일의 선봉, 안내자, 전문가 쪽으로 방향을 설정을 해줘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탈북자를 통해 북한을 가장 잘 알 수 있고 배울 수 있다”며 “탈북자들의 이야기를 단순히 흥밋거리로 삼을 것이 아니라 통일을 위한 학습으로 삼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 지사는 지방자치 단체장으로는 처음으로 탈북자 4명을 공무원으로 채용했으며 현역 국회의원 시절에는 북한인권법을 포함해 북한인권과 관련한 5개의 법안을 발의해 ‘북한인권 지킴이’라는 별명을 듣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