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경기지사, 개성 양묘장 준공식 참석

김문수 경기도지사를 단장으로 하는 경기도 대표단이 13일 북한을 방문해 남북공동으로 개성 개풍 양묘장 준공식을 개최한다.

11일 경기도에 따르면 경기도는 북한의 산림자원 복원을 위해 지난해부터 개성시 개풍동 일대 9ha에 양묘장을 조성, 13일 준공식을 연다.

개풍양묘장은 1천125㎡ 규모의 온실 양묘장 3개동과 관리동, 창고, 차고, 태양광발전시설 등을 갖추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김문수 경기도지사를 비롯해 도의원, 문화.예술계, 학계, 종교계 인사 등 도내 주요 인사 190여명이 참석해 양묘장 준공식과 남북 합동 식수 행사를 진행하게 된다.

앞으로 개풍양묘장에서는 소나무, 백합나무, 상수리나무 등 매년 150만 그루 이상의 묘목을 생산(2011년 이후)해 북측이 자체적으로 묘목을 생산할 수 있는 기반을 구축하게 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