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北 3대 세습으로 통일 가능성 커져”

독일을 방문 중인 김문수 경기도지사는 21일(현지시간) “북한 김정은의 세습으로 남북의 통일 가능성이 더 커졌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이날 독일 시사주간지 ‘포쿠스’와 인터뷰에서 “북한의 독재 체제는 김일성 때 가장 강했고, 김정일 때 약화했고, 김정은 시대에는 더 약해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러시아 공산주의는 스스로 붕괴했고 다른 공산주의 국가도 마찬가지인데 오직 북한만 그대로이다”며 “그런 독재 성향이 약해져 기회가 좀 더 있다고 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지사는 최근 국내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통일비용에 대한 입장도 밝혔다. 그는 “통일은 비용만으로 따질 수 없는 매우 광범위하고도 긍정적인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며 “주한 독일대사의 말처럼 독일이 통일이 되고 나서 나빠진 부분이 어디 있느냐는 말로 잘 정리된다”고 말했다.


개성공단과 관련, 김 지사는 “남북사업의 대표적인 사업으로 입주기업과 북한 근로자 등 서로에게 이득을 보는 성공적인 정책”이라며 “정부가 개성공단과 같은 사업을 추가로 더 많이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김 지사는 “북한 말라리아 퇴치사업을 올해까지 5년간 지속하고 있고 나무가 없는 북한에 묘목사업도 벌이고 있다”며 “식량이나 월동 옷가지 지원을 계속하고 있고, 올해부터는 결핵환자 의료지원을 시작한다”며 경기도의 북한 지원사업을 소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