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北 민주화에 예산·인력 집중할 때”






▲ 김문수 경기지사는 16일 ‘대북전략’ 특강서 북한민주화운동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김봉섭 기자 


김문수 경기도지사는 16일 국회 북한인권법 통과에 부정적인 정치권과 북한인권 상황을 외면하는 소위 햇볕론자들의 이중성에 일침을 가했다.  


김 지사는 이날 국민행동본부, 뉴라이트전국연합, 선진화시민행동, 민생경제정책연구소가 공동주최해 세종문화회관에서 진행된 ‘새로운 대북전략 2012’ 토론회 특강에서 “(한국사회 내 일부세력은) 걸핏하면 인권을 말 하는데 북한인권법을 통과시키면 ‘전쟁난다’고 ‘남북관계를 긴장시키려고 한다’고 비난한다”고 꼬집었다.


김 지사는 이어 “요즘 ‘MB 아웃’, 집에 가라고 외치지만 북한은 죽을 때까지 해먹고 2대째 또 해먹고 3대 어린애 김정은까지 해먹으려고 난리를 치고 있다”면서 북한 김정일 정권에 침묵하고 있는 세력을 겨냥했다.


천안함 대북 대응조치의 일환으로 군이 심리전을 전담, 재개키로 한 결정에 대해서도 “꼭 확성기를 군에서 할 필요가 있느냐, 방송은 공영방송을 통해 해야 한다”며 민간단체를 통한 심리전을 제안하기도 했다.


그는 “탈북자들이 전하는 메시지가 훨씬 북한 주민들에게 다가간다. 글을 써도 더 잘 쓰고 마음에 맞는 소리를 딱딱 할 수 있다”면서, “북한은 민간이 날리는 풍선에 대포를 못 쏜다. 간교한 북한 집단을 상대할 때는 우리가 그보다 더 한술 간교해야 한다”고 말해, 청중들로부터 박수를 이끌어 냈다.


그러면서 김 지사는 “구석구석 고통 받고 있는 북한 주민들의 마음까지 들여다보는 작업을 해야 한다”며 북한인권 개선과 북한 민주화 운동의 필요성을 지적했다.


그는 “(북한의 민주화가)불가능하다고 다 생각하는 가운데 작은 씨앗을 찾아내고 거기에 불을 붙여야 한다”면서 “이를 위해서는 확실한 국가적 과제로서 힘을 집중하고 예산도 배치하고 가장 우수한 인력을 배치하는 공을 들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마치 통일은 좌파의 것, 분단은 우파의 것으로 인식돼서는 안 된다”면서 “좌파는 북한처럼 가자는 통일이고 우파는 대한민국처럼 성공한 역사를 가진 통일로 가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를 위해 김 지사는 한나라당이 분발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좌편형적 근현대사 교육에 대한 문제점에 대한 지적도 이어졌다.


김 지사는 최근 읍·면·동 공무원 5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교육에서 대한민국 건국자를 묻는 질문에 ‘이승만’으로 답한 사람은 고작 5%에 불과한 반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건국자에 대해서는 30% 정도가 ‘김일성’이라고 답했다는 일화를 소개하며 “이승만에 대해서는 부정선거, 박정희는 쿠데다·유신독재, 전두환, 노태우 등 모두 나쁘게만 가르치고 있다”며 우려했다. 


한편 현인택 통일부장관은 이날 축사에서 “2012년은 한반도와 주변국 모두에게 정치적 전환기가 되는 중요한 해”라며 “앞으로 2~3년이 핵문제를 포함해 한반도 문제의 분수령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현 장관은 “북한도 결국 선택의 기로에 서게 될 것”이라면서 “지금 우리에게는 당면한 남북관계뿐 아니라 한반도의 장래까지 염두에 둔 긴 안목의 총체적 대응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천안함 사태와 관련해서 그는 “당장의 어려움은 있겠지만 정부는 천안함 사태에 흔들림 없이 대처해 나갈 것”이라며 “북한의 잘못된 태도를 바로잡고 남북관계가 바로 서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