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北위협 계속되면 개성공단 지속 어렵다”

김문수 경기도지사는 21일 우리 군의 연평도 사격 훈련과 관련, “당연한 주권행사이고 군 전력강화를 위해 매우 잘한 일”이라고 밝혔다.


김 지사는 이날 오전 KBS 1라디오 ‘안녕하십니까 홍지명입니다’에 출연, 정치권 일각에서 사격훈련을 ‘국민의 재산과 생명을 담보로 하는 위험천만한 도발’이라고 주장하는 것에 대해 “기왓장 한 장, 장독대 한 장 깨지 않고서는 국가안보를 못 지킨다. 대비와 훈련을 통해서 주권과 영토를 지킬 힘이 생긴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한반도 정세불안이 강경한 대북정책 때문이라는 주장에 대해 김 지사는 “북이 도발하니까 훈련 하지 말자는 식으로 가면 국가의 주권과 국민의 생명은 누가 지키나”며 “너무 모범생이 돼서 동네 건달들에게 아무 대응 못하는 것처럼 돼서는 안된다”고 반박했다.


이어 “북한은 예측불허이고 오직 3대 세습독재를 위해 주민희생과 국제평화를 담보로 하고 있다”며 “실제로 한반도는 긴장이 대단히 높은 지역”이라고 덧붙였다.


김 지사는 “북한의 연평도 포격 같은 경우는 여야 간에는 이론이 있어서는 안 되는 문제”라며 “특히 중국과 대북 관계, 북한의 핵문제, 3대 세습 이런 것에는 여야 간에 의견을 좁혀 나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개성공단과 관련해 김 지사는 “북한이 최근에 더 많은 북한 주민들을 고용해 달라고 요청하고 있다”며 “우리 기술자나 필수 관리 요원들이 나가 있어야 되는데 그런 면에서 북한의 위협이 계속 되면 대북협력이 지속되거나 확산될 수가 없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