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先비핵화 後지원’만 고집해선 안돼”

김문수 경기도지사는 15일 “세계평화라는 큰 목표의 틀 안에서 비핵화하지 않으면 인도적 지원을 하지 않겠다는 것이 과연 달성될지 의문”이라며, 정치적 사안과 인도적 사안은 분리해 접근해야 한다는 점을 우회적으로 강조했다.


김 지사는 이날 태평로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2010 대북지원 국제회의 : 북한의 인도적 상황과 개발협력’ 오찬 기자간담회에 참석, 이같이 말하면서 “개인적인 견해지만 정부도 세계평화라는 큰 틀에서 생각하고 있다면 ‘先비핵화 後지원’만 생각하고 있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문수 경기도지사가 ‘2010 대북지원 국제회의: 북한의 인도적 상황과 개발 협력’ 오찬 기자간담회에서 기자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김봉섭 기자

이어 “내 기본적 입장은 헌법상으로 북한지역은 우리나라지역이고 북한 주민들 또한 우리나라 국민들이라는 것”이라면서 “때문에 先비핵화 後지원만을 고집하는 것은 힘든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김 지사는 “경기도는 DMZ가 가로지르고 있어 남북이 분단돼있다. 때문에 이산가족이 많고 탈북자들도 많으며 최전방 지역이다. 이런 차원에서 개성, 개풍, 장단 지역에 특히 관심이 많다”면서 “북한 동포들은 우리 국적을 지니고 있기 때문에 마땅히 인도적 지원을 해야 한다. 이러한 의무는 국가와 지자체에 있다”고 역설했다.


이어 “경기도는 북한 주민들에게 우리 국민에 준하는 인도적 지원을 계속 할 것이며 수해로 인한 피해나 살림 녹화를 위한 지원 등을 지속적으로 진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그는 향후 있을 경기도 주도의 대북지원에 밀가루가 아닌 경기미를 지원할 것을 시사했다.


그는 “경기도 비축미가 지난 9월 기준으로 8천 톤에 달한다. 중국의 밀가루를 사서 북한에 제공하는 지원방식이 마음에 걸렸었는데 우리에게 있는 것으로 지원을 해주는 것이 기본이라고 생각한다”면서 “더욱이 경기도의 중요 현황 중 하나는 쌀 소비 증진이다. 이에 대한 해결 방안으로 상등품인 경기미를 북한에 지원하는 것은 긍정적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정부에 대한 경기도 측의 지속적인 쌀 지원 요청에 대한 성사여부에 대해서는 불투명하다고 밝혔다.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2010 대북지원 국제회의: 북한의인도적 상황과 개발 협력’ 오찬기자간담회가 열리고 있다./김봉섭 기자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