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왜 북한에 침묵하나” 대북결의안 채택 촉구

김무성 한나라당 원내대표는 9일 천안함 사건과 관련, “국가 안보를 위해 우리 모두가 함께 해야 할 때”라며 “이번 임시국회에서 반드시 국회 대북규탄결의안을 통과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본회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미국 의회도 사고 발생 3일만에 결의안을 통과시켰고, 국제사회 모두가 북한의 도발을 비판하고 있는데 당사자인 우리 국회가 대북결의안조차 통과시키지 못한다면, 국제적 조롱거리이자 역사의 수치로 기록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북한의 도발을 적당히 넘어가면 도발은 반복될 수밖에 없다”면서 “잘못된 행동에는 반드시 대가가 뒤따른다는 것을 분명히 보여줘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어 “군사적 응징을 하자는 것이 아니라 국제사회와의 공조 속에서 다시는 북한이 그런 도발을 감행하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는 특히 “이번 천안함 격침 사고는 북한의 본질이 전혀 변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분명하게 일깨워 주고 있다”며 천안함 사건의 의혹을 제기하는 야당의원들을 질타했다.


그는 “북한의 어뢰 공격에 의한 천안함 격침은 과학적 증거가 명확하고, 국제사회까지 참여한 조사단이 내린 객관적 결론”이라며 “도대체 이렇게 분명한 사실 앞에서 무엇이 더 필요하느냐”라고 성토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사실이 이러한데도 왜 아직까지 북한에는 아무 말도 못하고, 정부여당의 대북정책만 성토하느냐”라며 “아무리 선거라지만, ‘한나라당 찍고 전쟁을 선택하시겠느냐’고 국민을 위협하면서 ‘전쟁이 싫은 국민은 야당을 찍어 달라’고 말할 수 있느냐”라고 따져 물었다.


그러면서 “북한 당국은 잘못을 인정하고 재발방지를 약속해야 한다”며 “비핵화와 개혁·개방만이 체제 생존의 유일한 길이라는 사실을 깨닫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는 또 천안함 사건에 대처하는 군의 대응태세와 ‘작계 5027’의 핵심 내용이 북에 넘어갔다는 것을 예로 들며 “우리 정부의 국가 안보태세와 위기관리 시스템을 전면 재점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