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김정일 정권 붕괴 못보고 돌아가신 것 유감”

김무성 한나라당 원내대표가 11일 황장엽 북한민주화위원회위원장 빈소를 찾아 “정부에 황 선생을 최고의 예우를 하라고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조문 후 기자들과 만나 “황장엽 선생은 북한 주민들의 고통을 전세계에 알리기 위해 가족들까지 포기하면서 한국에 왔다”면서 “때문에 상당수의 종북주의자들이 전향하는 계기를 마련했다. 이 같은 그의 공헌은 마땅히 국가적으로 인정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미 당 차원에서 최고의 예우를 받게 해달라는 요청을 한 상태이며 지속적으로 요구 할 것”이라면서 “현충원에 모시는 일은 절차에 대해 논의중으로 알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황장엽 선생의 영면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면서 “그토록 원하던 북한 동포들의 자유와 김정일 정권의 붕괴를 보지 못하고 돌아가신 것에 개해 깊은 유감을 거듭 표한다”고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