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길 “北 미사일발사 예정대로”

김명길 유엔주재 북한대표부 공사는 26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 움직임과 관련, “인공위성 발사는 예정대로 한다”면서 “시점만 남았다”고 밝혔다.

김 공사는 이날 조지아공대(조지아텍)의 샘 넌 국제학대학 및 부설 국제전략기술정책연구센터(CISTP)가 애틀랜타에서 개최한 `북핵 6자회담과 한국의 에너지 안보’를 주제로 한 국제 학술회의 참석한 뒤 회의장에서 연합뉴스 등 한국 특파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김 공사는 `미사일 발사를 예정대로 하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한 뒤 `언제 발사하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시점은 두고봐야 안다”고 말했다.

김 공사는 이어 “인공위성 발사는 우리의 자주적 권리로서, 보편적 성격의 것이며, 우리는 자주적 권리행사를 계속해 왔으며 앞으로도 계속해 나갈 것”이라면서 “(북미간) 협상의 대상이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또 미사일 발사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 1718호를 위반한 것이라는 한미 양국의 비판에 대해 “우리는 그러한 결의에 대해 존재 자체를 인정한 적이 없으며, 앞으로도 그런 결의는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이어 `미국은 인공위성이 아니라 미사일 발사 움직임으로 보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 “우리는 인공위성이라고 발표했다”면서 “우리 사정은 우리가 정확하게 안다”며 미사일이 아니라 인공위성 발사 실험임을 강조했다.

그는 이어 `남한은 북한이 미사일 실험을 하는데 2주정도 걸릴 것으로 보고 있다’는 질문에 대해서는 “평양에서 발표한 입장 그대로 이해하면 된다”고 말했다.

김 공사는 이어 `미사일 발사 움직임과 관련해 미국측과 접촉했는지 그리고 미측으로 부터 메시지를 받은 것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거기에 대해서는 답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 공사는 또 최근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이 대북특사 파견을 제의했으나 북한측이 거절했다는 보도와 관련, “나의 주요 임무는 미국업무이고, 유엔업무는 담당하지 않는 만큼 잘 모른다”고 말했다.

북핵 문제와 관련, 김 공사는 “북한은 에너지 문제와 관련해 여러 도전에 직면해 있으며, 특히 수력, 화력, 재생에너지 등 모든 에너지원이 제한돼 있다”면서 “이에 따라 미래의 안정적인 에너지원 확보 차원에서 핵 에너지가 필요해 개발에 나서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북한은 영변 원자로의 냉각기를 폭파하는 등 불능화작업을 90% 이행하는 등 각종 약속을 성실하게 이행하고 있는데 관련국중 한 국가가 중유지원 약속을 지키지 않고 있으며, 다른 관련국은 매우 느린 속도로 나오고 있다”면서 영변 원자로 불능화작업의 나머지 10% 이행여부는 전적으로 중유지원 등 관련국의 약속 이행에 달려있다며 일본의 태도를 비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