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만복 후보자 ‘주사파 정권실세, 과거사위 정치활동’ 논란

국회 정보위원회의 20일 김만복(金萬福) 국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는 이른바 ‘주사파 정권 실세’ 발언, 국정원 과거사진실규명위의 정치활동 여부를 놓고 논란이 벌어졌다.

여야는 1980년대 반미청년회 핵심회원으로 활동했던 강길모 프리존뉴스 편집인과 오충일 국정원 과거사진실규명위원장을 각각 증인 및 참고인으로 출석시킨 가운데 학생운동과 공안사건의 역사를 시시콜콜히 따져가며 과거사 진실공방을 벌였다.

최근 언론을 통해 ‘386출신 주사파 정권실세’ 주장을 폈던 강길모씨는 이날 증인신문에서도 “반미청년위 조직부장 출신의 안희정(安熙正)씨는 공개적으로 알려져 있고, 반미청년 전신조직 등에서 활동했던 분들도 여당에 있다”며 “대개 전대협 출신들은 본인이 부인을 하든, 안하든 간에 최소한 김일성주의 기본교육을 이수했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강씨는 이어 “김일성주의 교육을 받은 분들은 사회에 진출하더라도 그런 시각을 갖고 가자고 결의했었다”며 “공직사회에 진출한 분들이 아직도 김일성주의를 맹신한다고 보기 어렵지만 정부.여당과 청와대의 친구들을 보면 친북반미 집단의식이 있고, 그 기억과 잔상이 여전히 남아있다는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강씨는 “현 정권은 친북반미 성향을 갖고 있으며, 친북반미 코드는 현재진행형”이라며 “일심회 사건도 관행으로 봤을 때 간첩사건이 맞고, 친북반미 코드의 뿌리는 주체사상이 학생운동의 헤게모니를 장악한 이후”라고 주장했다.

이에 열린우리당은 강씨의 한나라당 부대변인 경력 등을 지적하며 정치적인 의도가 있다고 문제삼았다.

유선호(柳宣浩) 의원은 “한나라당 부대변인을 역임한 마당에 정치적인 악용을 생각해보지 않았는가”라고 지적했고, 선병렬(宣炳烈) 의원은 “증인의 의도가 순수한지 의심스러운 측면이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반면 한나라당은 오충일 위원장을 상대로 과거사 진상규명 작업의 정치적 악용 가능성을 제기했고, 진보진영에서 제기해 온 공안사건 조작 주장도 조목조목 반박했다.

공성진(孔星鎭) 의원은 “국정원 과거사위가 조사 중인 김대중(金大中) 납치사건은 박근혜(朴槿惠) 전 대표와 직.간접적으로 연관될 수 있는 만큼 (조사결과 발표가) 정치공작으로 활용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송영선(宋永仙) 의원은 “국정원 과거사위의 활동시한 연장은 내년 대선에 영향을 주려는 정치적인 의도가 있다”고 지적한 뒤 목사인 오 위원장을 겨냥, “목사는 하나님의 뜻을 전달하는 중간자라고 착각해 자기 말은 절대 옳다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고 비꼬았다.

정형근(鄭亨根) 의원은 “KAL기 폭파사건은 북한공작원에 의한 것이고, 아무리 정보기관이 조작한다고 한들 간 크게 김현희라는 북한공작원까지 조작했겠는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 의원은 이와 함께 한명숙(韓明淑) 총리의 남편인 박성준 교수가 과거 반미청년회와 함께 사회주의 혁명을 주제로 세미나를 했었다고 주장해 눈길을 끌었다.

정 의원은 강길모씨를 상대로 “사회주의 혁명을 어떻게 이룰 것인가를 주제로 박 교수와 함께 세미나를 한 적이 있는가”라고 질문한 뒤 “박 교수는 최근 평택 미군기지 이전반대 운동의 주동자인데 지금까지 그런 사상을 갖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강씨는 “사회주의 혁명을 꿈꾸던 시절에 박 교수를 존경해 한국사회 인식에 대해 같이 공부했고, (세미나 주제는) 한국 사회의 혁명방법론에 대한 고민이었다”고 답변한 뒤 “당시에는 분단모순이 크고, 통일을 위해 남한 사회주의 혁명이 필요하다고 생각했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