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만복 원장, ‘평양 대화록’ 유출로 사퇴

김만복 국가정보원장이 15일 김양건 북한 노동당 통일전선부장과의 ‘평양 대화록’ 유출 사건에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원장은 이날 오후 3시 국정원 국가정보관에서 가질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은 입장을 밝힐 것으로 전해졌다.

국정원은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의 요청에 따라 자체 조사를 진행해 왔다. 그 결과 김 원장 비서실 관계자가 문제의 대화록을 유출한 혐의를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조사 결과를 청와대와 인수위에도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상명하복의 규율이 강한 국정원 조직의 특성상 그동안 자체 조사를 벌이는 과정에서 상당한 곤욕을 치른 것으로 전해졌다.

국정원 일각에선 자칫 조사 결과에 대한 신뢰도에 의문이 제기돼 인수위가 검찰수사를 의뢰할 경우 조직의 위상에 큰 상처가 생기는 만큼, 김 원장이 결자해지 차원에서 문제를 해결해주기를 바라는 분위기였다.

이에 따라 김 원장의 사표가 수리될 경우 국정원은 새 원장이 임명될 때까지 차장 직무대행 체제로 운영될 것으로 보인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