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만복 내정자 “법과 증거 따라 철저 수사해야”

김만복(金萬福) 국가정보원 내정자가 3일 이른바 `일심회’ 사건을 수사 중인 지휘라인에 법과 원칙에 따른 엄정한 수사를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내정자는 이날 인사청문회 준비 차원에서 안보수사 부서의 보고를 받고 “김승규(金昇圭) 원장님의 지휘 아래 오직 법과 원칙, 사실과 증거에 따라 철저하게 수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국정원 관계자가 전했다.

이날 보고는 그가 국정원장에 내정된 이후 국회 인사청문회 준비 차원에서 자신이 맡고 있는 1차장 업무 이외 업무에 대한 파악을 시작하면서 다른 분야에 앞서 이뤄졌다는 점에서 이번 사건에 대한 철저한 수사 원칙을 간접적으로 강조한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특히 `김승규 원장의 지휘’를 강조한 점에 비춰 내정자 신분으로 수사에 관여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피력한 것으로도 해석된다.

그는 이 자리에서 “국정원은 국가와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안보의 최후 보루로서 본연의 임무 수행에 한 치의 빈 틈도 용납되지 않는다”고 강조하고 “일선 수사관들에게 수사 이외의 문제에 대해서는 전혀 개의치 말고 수사하기 바란다는 뜻을 전해달라”며 수사라인에 힘을 실어준 것으로 전해졌다.

김 내정자는 또 “피의자 인권 시비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법 절차를 준수하고 국가안보에 대한 확고한 신념을 가지고 엄정하게 수사해 달라”며 독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국정원 수사 책임자는 “수사와 관련한 여러가지 억측이 있지만 관련자 조사는 증거와 원칙에 따라 시작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엄격하고 공정하게 진행할 계획”이라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정원 핵심 관계자는 “김 내정자가 30년 이상 안보현장에서 일했기 때문에 안보에 대한 신념이 누구보다 확고하다”며 “국정원장 교체로 수사가 위축될 것이라는 세간의 우려는 기우”라고 강조했다.

국정원은 이번 사건 관련 구속자들에 대한 구속수사 기간을 연장한 데 이어 김승규 원장의 지휘 아래 다음 주말께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다.

앞서 김 내정자는 1일 국정원장에 내정된 직후 김승규(金昇圭) 원장을 인사차 방문, 환담을 나눈 뒤 이번 사건이 국정원의 명예가 걸린 사안이라며 확실한 마무리를 다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김 내정자는 현재 1차장 일을 하면서 청문회를 준비하기 위해 국정원 밖에 별도 공간을 확보, 이날 수사부서로부터 설명을 듣는 등 국정원 안팎을 오가며 업무를 보기 시작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