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만복 “김승규 원장과 갈등 없었다”

김만복(金萬福) 국가정보원장 후보자는 20일 `일심회’ 간첩단 수사를 둘러싼 김승규(金昇圭) 현 국정원장과의 갈등설과 관련, “전혀 그렇지 않다”며 “김승규 원장의 지휘방침을 철저히 받들었다”고 일축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국회 정보위 인사청문회에 출석, 열린우리당 선병렬(宣炳烈) 의원의 질의에 대해 “국정원은 군대조직 다음으로 위계 질서가 엄격한 조직으로 업무를 이유로 해서 갈등이 있을 수 없다”면서 이 같이 답변했다.

김 후보자는 일심회 수사내용의 언론유출에 대해 “대단히 유감스러운 일”이라며 “그러나 국정원이 언론에 흘린 사실은 전혀 없다”고 말하고 “아마 체포영장 청구나 변호사 접견과정에서 언론에 유출된 것으로 보인다”고 추측했다.

김 후보자는 과거사 고백 용의에 대해 “음지에서 일하던 시기에 국정원 스스로 여러 가지 업보가 있었다”며 “혹시 근무하면서 당사자나 가족들이 아직 마음의 그늘이 있다면 유감을 표명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