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만복 국정원장 후보자 “‘간첩단’ 여부, 조사해봐야 안다”

김만복(金萬福) 국정원장 후보자는 검찰이 수사중인 ‘북한 공작원 접촉 사건’과 관련, 현재로서는 ’간첩단 사건’인지 여부가 확인되지 않았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김 후보자는 20일 국회 정보위 인사청문회에 앞서 19일 국회 정보위원들에게 제출한 서면답변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고 정보위 관계자가 전했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김 후보자는 서면답변서에서 ‘386 운동권 출신의 북한 공작원 접촉 등이 간첩단 사건이냐’는 서면질의에 대해 “검찰수사 중인 만큼 조사해 봐야 안다”고 답했다.

이는 물론 원론적인 언급으로 볼 수도 있지만 김승규(金昇圭) 국정원장이 지난달 30일 신문 인터뷰에서 “(이번 사건은) 간첩단 사건으로 보고 있다. 이미 구속된 5명은 지난 한 달간 집중적 증거확보 등 수사를 통해 (간첩 혐의가) 확실하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말한 것과는 온도차가 느껴지는 대목이다.

김 후보자는 또 국정원이 레바논 PKO(평화유지활동) 파병 문제에 대해서는 “필요하다”고, 이라크 자이툰부대 철군 여부에 대해서는 “시기상조”란 입장을 각각 정부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그는 레바논 PKO 파병 문제와 관련, “유엔이 파병을 요구했을 당시, 국정원은 이 문제를 검토했으며 레바논의 안정과 우리 기업의 현지 진출 및 국제위상 제고 등 국익 측면을 고려할 때 파병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정부에 보고했다. 그러나 최종 결정은 정부의 몫”이라고 답변했다.

정치권 일각과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제기되는 자이툰 부대 철군 문제에 대해서는 “국익을 고려했을 때 철군은 아직 이르다고 정부에 보고했다”고 밝혔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