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만복 국정원장, 대선 직전 평양 방문

김만복 국가정보원장이 지난해 대통령 선거일 하루 전인 지난달 18일 당일 일정으로 평양을 방문했던 것으로 밝혀져 논란이 일고 있다.

국정원은 3일 “김 원장이 지난해 12월 18일 하루 일정으로 평양을 방문해 노무현 대통령이 남북정상회담 기간에 평양 중앙식물원에 기념 식수한 소나무의 표지석을 설치했다”고 밝혔다.

노 대통령은 정상회담 방북일정 마지막날인 지난해 10월 4일 김영남 위원장과 정상회담 개최 기념으로 소나무를 식수했으나 표지석을 설치하지는 못했다.

국정원은 김 원장이 방북을 두고 북측 김영남 상임위원장의 방한 문제를 협의했다는 일부의 추측에 대해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대선 전날 국정원장이 대통령 표지석 문제로 방북했다는 주장은 설득력이 떨어진다는 지적도 많다. 정치권에서는 정권 교체를 대비해 북측과 모종의 교감을 맞추기 위한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일부에서는 북풍 기획 의도까지 의심했다.

김 원장은 대선을 1주일 앞둔 지난달 12일 2박 3일 일정으로 러시아를 방문하겠다고 밝혀 논란을 불러일으킨 바 있다. 한나라당은 당시 김 원장이 BBK 주가조작 핵심 인물인 김경준 씨의 귀국을 둘러싼 ‘기획 입국’ 논란을 수습하기 위해 미국 LA로 가기 위한 위장출국 의혹까지 제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