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노대통령 방북할 수도”

김두관(金斗官) 대통령 정무특보가 11일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방북 가능성을 언급하고 나서 주목된다.

김 특보는 이날 CBS 라디오 ’시사자키 오늘과 내일’에 출연, “대통령이 이전부터 북한 핵위기가 해소되면 언제든 김정일 위원장과 만나겠다는 얘기를 했다”면서 “후속조치가 남아있지만 북핵 6자회담이 좋게 출발했으니 김 위원장이 답방할 수도 있고, 노 대통령이 방북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특보는 특히 김 위원장의 답방 가능성에 대해 “전제조건이 마무리돼가고 있기 때문에 충분히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남북정상회담 추진 문제와 관련해 “그 부분은 정동영 (통일) 장관이 상임위원장을 맡고 있는 NSC(국가안전보장회의)에서 나름대로 준비하고 있는 걸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정상회담 추진을 위한 대북특사 문제와 관련해서도 “어떤 분을 대북특사로 할 것인가에 대해 대통령도 고민이 많을 것이다. 자처한 분들은 많이 있는 걸로 알고 있다”며 “애국심을 가진 분들이 꽤 많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정부 관계자는 “원론적인 언급으로 본다”며 “정상회담이나 대북특사 방안은 구체적으로 추진되고 있는 바가 없다”고 말했다.

한편 김 특보는 문희상(文喜相) 열린우리당 의장이 전날 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서 연정론 종식 입장을 밝힌 데 대해 “연정을 제안한 분이 대통령이고, 정리하는 것도 대통령이 해야 한다”고 말하고 “(대통령이) 일단은 고민을 많이 하는 것 같고 연말쯤 편지 형식을 통해 정리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