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철 “대북송금 재특검” 주장

열린우리당 김동철(金東喆) 의원이 대북송금 의혹사건을 재수사해야 한다며 특검법안 발의를 추진중이어서 범여권 내 미묘한 파장을 낳고 있다.

검찰이 남북정상회담을 앞둔 2000년 권노갑(權魯甲) 전 민주당 고문과 박지원(朴智元) 전 문화부장관을 현대그룹으로부터 각각 200억원, 150억원을 수수한 혐의로 기소했지만 권 전 고문은 유죄, 박 전 장관은 무죄 확정판결을 받는 등 상이한 결과가 나온 것은 문제라는 게 법안추진 이유의 골자다.

김 의원은 26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같은 사건임에도 다른 판결이 나와 검찰 수사 및 재판결과가 공정하지 못했다”며 “돈을 전달했다는 이익치 전 현대증권 회장과 김영완씨가 자금을 착복해 재산을 불리고 해외로 빼돌린 의혹이 제기되는데다 진상규명과 관련자 명예회복을 위해서라도 특검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민의 정부 시절 청와대 비서관을 지냈고, 현재 우리당 대통합신당추진위원으로 활동중인 김 의원의 특검법안 추진은 우리당이 통합신당을 성사시키기 위해 동교동계에 상당한 관심을 쏟고 있는 가운데 이뤄지고 있어 주목을 끌고 있다.

범여권은 대체로 “끝난 사건을 다시 거론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부정적 견해를 피력했지만, 민주당 등 일각에서는 특검법안이 통합신당 추진과정에서 영향력을 간과할 수 없는 동교동계와 관련돼 있다는 점에서 조심스러워하거나 적극적인 분위기도 읽혀졌다.

우리당 최재성(崔宰誠) 대변인은 “당내에서 이 법안이 공식 논의된 적은 없었다”며 “정치적으로 종료된 사건인데 다시 시비를 논하는 것이 무슨 덕이 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통합신당모임 양형일(梁亨一) 대변인은 “남북화해 무드가 고조되고 있는 상황에서 남북간 새로운 쟁점을 만드는 ‘긁어부스럼’격은 아닌지 의문스럽다”, 민생정치모임 정성호(鄭成湖) 대변인도 “무슨 실익이 있을지 잘 모르겠다”고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민주당 이상열(李相烈) 대변인은 “수사과정에서 억울한 부분이 있었다면 당연히 관련자들의 명예를 회복해야 한다는 데 동의한다”며 “다만 특검 자체를 해야 할지 여부는 당 차원에서 의견을 모아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전 대통령측 최경환(崔敬煥) 비서관은 “사전에 그런 얘기를 들은 적이 없다. 두고보자”며 더이상 언급을 삼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