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식 목사 피랍 9주기 기자회견

기독교사회책임, 북한인권국제연대 등 17개 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하고 있는 ‘김동식목사유해송환운동본부’는 16일 세종로 정부종합청사 별관 앞에서 김동식 목사 피랍 9주기 유해송환촉구 기자회견을 갖고 정부가 김 목사의 생사확인과 유해송환에 적극 나설 것을 촉구했다.

김 목사는 중국에서 탈북자 구호활동을 벌이다 2001년 1월 중국 지린(吉林)성 옌지(延吉) 시내의 한 식당앞에서 북한 공작원들에 의해 납치됐다 2001년 고문 후유증과 영양실조, 직장암 등으로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운동본부는 호소문에서 ▲정부는 자국민 보호 소홀에 대해 사죄 할 것 ▲이명박 대통령과 통일부장관이 유가족을 만남을 진행할 것 ▲북한에 김 목사의 생사확인과 유해송환을 강력히 요구할 것 ▲정부의 향후 대책을 설명할 것 ▲향후 진행사항를 유가족과 관련단체에 주기적으로 알릴 것 등을 정부 당국에 요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