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식 목사 사건 北에 3억5천만 달러 배상 명령

미국 법원은 북한 기관원에 의해 납치돼 북한에서 사망한 것으로 알려진 김동식 목사 사건과 관련, 북한에 모두 3억 5천만 달러의 배상금을 지불하라는 판결을 내렸다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18일 보도했다.


방송이 최근 미국 연방 워싱턴DC 지법으로부터 입수한 ‘최종 판결문'(Final Judgment)에 따르면, 법원은 “김 목사의 아들인 김한 씨와 김 목사의 남동생인 김용석 씨에게 북한이 피해 보상금 2천 5백만 달러를 각각 지불하라”고 명령했다.


판결문은 또 “북한이 김한 씨와 김용석 씨에게 징벌금(punitive damages) 총 3억 달러를 지불하라”고 명령했다.


앞서 법원은 이 사건과 관련해 지난 1월 북한 박의춘 외무상 앞으로 소환장을 보낸 바 있다. 이에 대해 북한 측이 아무런 반응이 없자 지난 5월 궐석재판을 시작했고 이번에 최종판결을 내린 것이다.


김 목사는 지난 2000년 1월 북한공작원에 의해 중국 연길에서 납북, 이듬해인 2001년 고문 후유증과 영양실조로 인해 북한 감옥에서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김 목사 유족은 지난해 4월 북한을 상대로 손해배상소송을 제기했었다.


한편 미 연방법원은 지난 5일에도 적군파 사건과 관련 ‘수정 판결문'(Amended Judgment)을 통해 북한에 3억7800만 달러를, 2008년 12월에는 미 해군 첩보함 푸에블로호 나포 사건에 대해 7천944만 달러의 배상금 지불을 각각 명명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