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덕룡 “남북정상, 만나긴 만나야”

김덕룡 대통령국민통합 특보는 25일 “남북 정상이 만나긴 만나야 할 것”이라며 “다만 거쳐야 할 것은 거쳐서 만나야 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 대표 상임의장을 맡고 있는 김 특보는 이날 민화협이 대한상공회의소에서 ‘남북관계의 인도주의:현황과 전망’이라는 주제로 개최한 포럼에 앞서 기자와 만나 이같이 말하고 “뛰어넘어 가는 것보다 거쳐야 할 것은 거쳐서 만나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 대표는 `북한 조문단과 조찬 회동 뒤 남북 정상회담에 대한 북측 입장을 청와대에 전달했느냐’ ‘북측 조문단이 이명박 대통령을 예방한 자리에서 직.간접적으로 정상회담 의사를 밝혔느냐’는 등의 질문엔 직접 답하지 않고 미소만 지었으며 “이번에 큰 일 하셨다”는 포럼 참가자들의 인사에 소리내 웃기도 했다.

그는 포럼 인사말에서 “지금은 무엇보다 오랫동안 경색국면을 벗어나지 못했던 남북관계가 조심스럽게 관계개선을 모색하고 있는 중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대북정책을 둘러싼 남남갈등이 “남북문제보다 심각”하다고 지적하고, “추진 방법상의 견해차는 있지만 지난 정부나 현 정부나 대북정책의 궁극적인 목표와 남북화해협력의 필요성에 대한 인식은 다르지 않았다”고 강조하고 “이제부터라도 서로에 대한 선입관과 딱지붙이기를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