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덕룡 “남북정상회담 장소 서울 아니어도 돼”

김덕룡 국민통합특보는 16일 제3차 남북정상회담이 열릴 경우 개최지와 관련, “처음 원칙과 약속에 따라 서울에서 하는게 맞겠으나 우리가 그런 것에 굳이 구애받을 필요가 있겠는가”라고 말했다.


김 특보는 이날 평화방송 라디오 `이석우의 열린세상 오늘’에 출연해 “이명박 대통령은 그런 데에 연연하지 않겠다는(생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우리 정부가 남북 정상회담 개최지 문제에 대해 `전향적인 생각’을 가진 것으로 안다고 밝혔고, ‘개최지가 서울이 아니어도 남북정상회담 논의를 해볼 필요가 있다는 뜻이냐’는 질문에 대해서도 “거기에 국한될 필요는 없다”고 답했다.


그는 “남북문제를 푸는데에 가장 중요한 것은 역시 정상회담”이라면서도 “그러나 정상간 만남이 지금까지와 같이 그냥 만남을 위한 만남, 말하자면 이벤트성 행사가 되어서는 안 되지 않나”라고 말했다.


이어 “실질적 성과를 만들어 내는 일이 중요하다”면서 “의제를 어떻게 할 것인가, 형식이나 장소를 어떻게 할 것인가 이런 것들이 충분히 검토되면서 정상회담이 이뤄져야 하고, 일단 이뤄지면 구체적 성과를 만들어야 되지 않나”라고 강조했다.


세종시 수정과 관련, 김 특보는 “법이 만고불변은 아니지 않느냐. 상황이 바뀌어서 문제가 있다면 검토할 필요가 있는 게 아니냐”면서 “지금까지는 여야 할 것 없이 포퓰리즘에 빠져 `묻지 마 진행’을 해 온게 아닌가 생각하고 이제는 우리 지도자들이 국가 백년대계를 위해서 한번 재검토를 해야되지 않느냐”고 말했다.


다만 김 특보는 박근혜 한나라당 전 대표의 세종시 원안 고수 입장에 대해서는 “박 전 대표가 협상 당시 당 대표였기 때문에 거기에 대해 책임감이라고 해야 할까, 견해를 갖는 것은 있을 수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