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 “北核 풀리면 차기 정부 국가연합 될 것”

▲ 김대중 전 대통령 ⓒ연합

김대중 전 대통령은 6일 “북핵문제가 풀리면 차기정부 임기 내에 (남북) 국가연합이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동교동 자택을 방문한 민주당 김민석 경선예비후보가 ‘차기 정부내에 국가연합방식을 실현하겠다’는 공약을 설명하자 이같이 말했다고 김 후보 측이 전했다.

김 후보의 남북국가연합방식은 남북한이 현 체제와 권한, 헌법을 유지하고 평화공존하면서 화해협력과 북한 경제재건 등을 통해 점진적으로 통일을 준비하자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김 전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일각에서 노무현 대통령의 10월 제2차 남북 정상회담에서 섣부른 ‘통일방안’에 합의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는 상황에서 나온 것이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 전 대통령은 지난 2000년 6·15 공동선언 2항에 “남과 북은 나라의 통일을 위한 남측의 연합제 안과 북측의 낮은 단계의 연방제 안이 서로 공통성이 있다고 인정하고 앞으로 이 방향에서 통일을 지향해 나가기로 했다”고 국민적 동의 없이 합의해 논란이 됐었다.

한편, 김 전 대통령은 민주당에 대해 “나는 죽을 고비를 맞이할 때마다 국민이 원하는 바가 무엇인지 생각하고 국민의 뜻을 받들어 왔다”며 “국민의 뜻을 받들면 성공한다는 원칙을 지키라”고 주문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