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 前대통령 국장 오늘 국회서 엄수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장례가 23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국회 앞마당에서 국장(國葬)으로 엄수된다.

영결식은 이희호 여사를 포함한 유가족과 이명박 대통령과 부인 김윤옥 여사, 김영삼 전 대통령, 3부 요인과 헌법기관장, 정ㆍ관계 주요 인사, 주한 외교사절, 각계 대표와 시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다.

정부는 영결식에 2만4천명을 초청했으며 1만5천~2만명이 실제 참석할 것으로 보고 있다.

영결식은 국민의례, 묵념, 고인 약력보고, 조사 및 추도사 낭독, 종교의식, 생전영상 상영, 헌화와 분향, 추모공연, 조총 발사 순으로 진행된다.

영결식 사회는 조순용 전 청와대 정무수석과 손숙 전 환경부 장관이 맡고 약력보고는 이달곤 행정안전부 장관, 조사는 한승수 국무총리, 추도사는 박영숙 미래포럼 이사장이 한다.

영결식은 1시간여 걸쳐 진행되고 지상파 방송이 생중계한다.

발인은 빈소가 영결식장에 설치됨에 따라 영결식 직전인 오후 1시30분께 이뤄진다.

영결식을 마친 후 운구 행렬은 동교동 사저와 광화문 세종로네거리, 서울광장, 서울역 광장을 거쳐 동작동 서울현충원으로 향한다.

정부는 운구 행렬이 통과하는 시내 도로를 부분 통제하고 추모객의 차도 진입을 제한할 방침이다.

정부는 노제나 추모 문화제는 공식적으로 개최하지 않기로 했으나 민주당은 자체 추모제를 열기로 했다.

김 전 대통령의 유해는 현충원에서 유가족 등이 참석한 가운데 종교 의식과 헌화 및 분향, 하관, 허토(흙을 관 위에 뿌리는 의식) 등의 순서를 거쳐 안장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