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식 “최선 다해 좋은 결과 위해 노력”

임진강 수해방지를 위한 실무회담에 참석하는 우리 대표단이 14일 오전 개성으로 출발했다.

김남식 통일부 교류협력국장과 김석현 국토해양부 수자원정책과장, 김충환 통일부 회담2과장 등 우리 측 대표 3명과 지원 인력은 이날 오전 7시25분께 서울 삼청동 남북회담본부를 떠나 개성공단내 남북경협협의사무소로 향했다.

앞서 김 국장은 남북회담본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번 회담과 관련해서는 이미 언론에서 내용을 많이 알고 있는 것 같다”며 “최선을 다 해 임진강 사건과 관련해 좋은 결과를 얻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회담 전망을 묻는 질문에 “구체적 말씀을 드리는 건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며 “정부 입장은 통일부 대변인 논평의 연장선상에 있다고 보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임진강 수해참사 발생 이틀 뒤인 지난달 8일 통일부 대변인 논평을 통해 ‘북한 책임있는 당국의 충분한 설명과 사과’를 요구하고 유사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남북 공유하천에 대한 피해예방과 공동이용 제도화를 위한 남북간 협의도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대표단은 오전 8시40분께 육로로 군사분계선을 통과, 개성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번 실무회담에서 우리측은 지난달 6일 우리 국민 6명의 익사로 연결된 북한의 황강댐 무단 방류 건에 대한 해명을 듣고 재발방지 대책 등을 협의할 예정이다.

한편 현인택 통일부 장관은 이날 오전 6시30분께 대표단과 조찬을 함께 하며 이들을 격려했다고 통일부 당국자가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