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웅 “외국기업 개성공단에 적극 투자할 것”

‘개성공단 남북공동위원회’ 우리 측 위원장인 김기웅 남북협력지구지원단장은 11일 “개성공단이 국제적으로 경쟁력이 있는 공단으로 발전해 나가기 위해 여러 가지 제도 개선 노력이 진전되고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김 단장은 이날 서울정부청사 합동브리핑룸에서 제2차 개성공단 공동위 협의 결과를 발표했다. 앞서 남북은 10, 11일 밤샘협의 끝에 오는 16일부터 시운전을 거쳐 개성공단 재가동에 합의했다.


김 단장은 이어 “그 동안 우리 기업들이 공단의 재가동과 관련해서 많은 희망이 있었는데, 16일자로 가동에 들어가게 됨으로써 이제 우리 기업인들로서도 큰 고비를 넘어 정상적으로 공장을 운영할 수 있는 출발이 됐다”고 평가했다.


회담에 임한 북한의 태도에 대해선 “남북이 같은 입장으로 가능한(공단의 재가동을) 빨리해야 한다는 것에 대해서는 큰 이견이 없었다”면서 “제도개선에 대해서도 과거에 비해서는 적극적이고 진전된 태도를 보였다”고 말했다.


개성공단 가동 중단 재발 우려에 대해 김 단장은 “남북 간에 갈등이 생기거나 혹은 분쟁이 생기지 않도록 여러 가지 절차를 마련하고, 이를 문서상으로 보장했다”며 “앞으로 모든 개성공단과 관련한 문제들은 공동위원회를 통해서 협의하겠다고 했기 때문에 지난번과 같은 일을 방지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김 단장은 개성공단 조성 당시 국제화를 염두에 둔 2, 3단계 개발 계획과 관련, “(아직까지) 생각하지 않고 있다”며 “우선 1단계에서 국제적 공단이 되기 위한 여러 노력과 작업들을 하려고 한다. 지금은 2단계, 3단계라고 얘기를 할 상황은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투자안정성 부분에서 남북 간 제도를 계속 개선해 안정적인 장치를 만들어 가고, 인터넷도 올해 안에 공급하게 되면 의향을 밝혔던 (외국) 기업들이 좀 더 적극적으로 투자를 생각할 것”이라고 덧붙였다.